(주)한빛진단 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송헌용 홈페이지(상담 : 017-313-4315) 방문을 환영합니다 !

HOME | Login | Contact-us | 즐겨찾기에 추가하기


하자상담(송헌용)  (Homepage)님의 글입니다.
내 영혼이 나에게 총고 했네 1.2.3.4.5.6.7.8.9.10.11.12.13.14. 2004-10-11 11:56:07, 조회 : 579, 추천 : 101

1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다른 이들이 싫어하는 모든 걸 사랑하라고
또한 다른 이들이 헐뜯는 사람들과 친구가 되라고.

사랑이란, 사랑하는 사람만이 아니라
사랑받는 사람까지도 고귀하게 만든다는 걸
내 영혼은 보여주었네.

예전에는 사랑이
가까이에 피어난 두 꽃 사이의 거미줄과 같았네.
그러나 이제 사랑은 시작도 끝도 없는 후광(後光) -
지금까지 있어온 모든 것을 감싸고
앞으로 있을 모든 것을 에워싼 채
영원히 빛날 후광과도 같다네.


2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형태와 색채 뒤에 숨겨진 아름다움을 보라고
또한 추해보이는 모든 것이 사랑스럽게 보일 때까지
잘 살펴보라고.

내 영혼이 이렇게 충고하기 전에는
아름다움을
연기기둥 사이에서 흔들리는 횃불과 같다고 생각했지만
이제 연기는 사라져 없어지고
불타고 있는 모습만을 볼 뿐이라네.


3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혀끝도 목청도 아닌 곳에서 울려나오는
목소리에 귀 기울이라고.

그 날 이전에는 나의 귀가 둔하여
크고 우렁찬 소리밖에는 듣지 못했네.
그러나 이제 침묵에 귀 기울이는 법을 배웠으니
시간과 우주를 찬송하며
영원의 비밀을 드러내는 침묵의 합창을 듣는다네.


4
내 영혼이 나에게 말했네
잔에 따를 수도 없고
손에 들 수도
입술로 느낄 수도 없는 포도주로
나의 갈증을 풀라고.

그 날까지 나의 갈증은
샘에서 솟아난 한 모금으로도 쉬이 꺼지는
잿불 속의 희미한 불씨였네.
허나 이제 나의 강한 동경(憧憬)은
하나의 잔이 되었고
사랑이 나의 포도주로
그리고 외로움은 나의 즐거움으로 변하였다네.


5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보라고.

우리가 매달려 온 것은
우리가 갈망하는 것들이었음을
내 영혼은 보여주었네.

예전에 나는, 겨울에는 따스함으로
여름에는 서늘한 미풍으로 만족했으나
이제 내 손가락들이 안개처럼 되어
붙잡았던 모든 것들을 떨어뜨려
보이지 않는 나의 갈망들을 뒤섞어버리려 하네.


6
내 영혼이 나를 초대했네
뿌리도 줄기도 꽃도 없는 보이지 않는 나무에서
향기를 맡을 수 있도록.

예전에 나는 정원에서 향기를 찾았었고
향긋한 풀잎이 담긴 항아리와 향기로운 그릇에서
그걸 찾았었네.
그러나 이제 타버리지 않는 향기만을 느낄 수 있네.

지구의 모든 정원과 우주의 모든 바람보다도
더욱 향기로운 공기를 숨쉬고 있네.


7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미지의 것이 나를 부를 때
"나는 따르겠다." 대답하라고.

지금까지는 시장에서 외치는 목소리에만 대답해왔고
잘 닦여진 길로만 다녔었네.
하지만 이제 나는 그 깨달음을 한 마리 말로 삼아
미지의 것을 찾아 나서게 되었고
또한 길은 그 험한 정상에 오를 수 있도록 놓인
사닥다리가 되었다네.


8
내 영혼이 나에게 시간을 헤아리라고 훈계했네
"어제가 있었고, 또 내일이 있을 것이다. 말하면서
그 때까지 나는
과거란 단지 잃어버린 채 잊혀질 시대라고 생각했었고
미래란 내가 얻을 수 없는 시대라고 여겨왔었네.

이제는 이것을 배웠다네.
덧없는 현실 속에서도 모든 시간이란
시간 속에 있는 모든 것과 더불어
언젠가는 얻어지는 것이며
마침내는 실현되리라는 것을.


9
내 영혼이 나에게 말하였네
"여기에, 저기에, 또 너머에."라는 단어들에 의해
나의 자리가 한정될 수 없다는 것을.

지금까지 나는 언덕 위에 서 있었고
다른 모든 언덕들이 아득하고 멀게만 느껴졌지만
이제야 비로소 내가 서 있는 언덕이
실로 모든 언덕이기도 하다는 것과
내려가는 이 골짜기도
모든 골짜기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네.


10
내 영혼이 충고했네
다른 이들이 자고 있을 때 깨어서 보고
그들이 깨어 있을 때 베개를 찾아 나서라고.

내 생애 동안 나는 그들의 꿈을 알아보지 못했고
그들 역시 내게 그러했었네
그러나 이제, 낮에는 내 꿈 속을 날아다니고
사람들이 자는 밤에는 그들이 자유로움을 보며
그들의 자유를 함께 누리게 되었네.


11
내 영혼이 나에게 충고했네
지나친 칭찬에 우쭐해 하지도 말고
비난받았다고 괴로워하지도 말라고.

예전에는 내 자신이 하는 일의 가치를 의심했었지만
이제 이것을 배웠다네.
나무는 칭찬이나 두려움, 부끄러움이 없이도
봄이면 꽃 피고
여름에 열매 맺고
가을에는 잎을 떨구고
겨울에는 홀로 앙상해진다는 것을.


12
내 영혼이 나에게 자신있게 말해 주었네
내가 난장이보다 크지도 않고
거인보다 작지도 않다는 것을.

그전에는 사람들을 두 부류로 나누어 생각했지.
비웃거나 불쌍히 여겨야 할 약한 사람들과
복종하거나 아니면 저항해야 할 힘센 사람들.
그러나 모든 이들과 마찬가지로
나 역시 같은 흙으로 지어졌다는 걸 알게 되었네.
나를 이루는 요소가 그들의 요소이기도 하며
나의 내적 자아가 그들의 자아이기도 하다는 것을.
나의 갈등은 그들의 갈등이기도 하며
그들의 순례길이 나 자신의 것이기도 하네.
그들이 관습에서 벗어났다면
나 역시 벗어난 살마이요
선한 일을 한다면
나도 그 선행에 동참한 것이네.
그들이 일어서면 나도 함께 일어서고
뒤로 물러나 있으면
나 역시 그들과 함계 하리라.


13
내 영혼이 나에게 가르쳐 주었네
내가 지닌 빛이 나의 빛이 아니며
나의 노래가 내 안에서 만들어진 게 아니라는 걸.

내가 빛과 함께 다닐지라도
나 자신 빛이 될 수 없고
줄이 달린 악기는 될 수 있어도
나 자신 그 악기를 켜는 사람은 아니라네.


14
내 영혼이 나와 내 형제를 깨우쳐 주었네.
때로는 당신의 영혼이 당신을 깨우쳐 줄 것이네.

당신이 나와 같듯이
우리들 사이에 다른 것은 없네.

내가 침묵의 언어로 내 안의 것을
말할 때를 제외하고는
당신이 당신 안에 있는 것을
스스로 지켜보며 경계하는 것이
나의 수많은 말보다 더 좋다네.
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
   [공지] 노화방지를 위해 꼭 먹어야하는 식품 삼총사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1/12 486
   [공지]나이들어 대접받는 7 가지 비결    7 비결 2006/03/30 589
   [공지]내 영혼이 나에게 총고 했네 1.2.3.4.5.6.7.8.9.10.11.12.13.14.    하자상담(송헌용) 2004/10/11 579
   [공지] 고해 성사를 위한 성찰의 예제    하자상담(송헌용/안젤 2004/12/11 1130
   [공지] 아빠 엄마 천국은 어떻게 생겼어 ?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0/11 1024
   [공지] 좌 우 명 : 국 궁 진 췌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0/11 660
   [공지] 인 생 덕 목 * (김수환 추기경)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0/11 1144
   [공지] 하는 일마다 잘되게 하는 무지개 원리 *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1/20 1209
   [공지] 100억짜리 강의 중에서 (축복 안에서 사는 20가지 방법)    송헌용 안젤로 2014/06/25 1091
   [공지] 실패하지 않는 11가지 체중 감량 비결 / 다이어트    송헌용 안젤로 2013/03/27 1088
   [공지] 아름답게 사는 부부    부 부 2004/12/20 1074
   [공지] 영업의 중요성    천천히 2005/10/28 1168
   [공지] 불황에도 시각을 바꾸면 돈이 보인다.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2/10 1127
   [공지] 법정스님이 설 하는 중년의 삶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0/16 986
   [공지] 따뜻한 카리스마 "부드러운 카리스마" <성공하기위해서는 ? >    하자상담(송) 2004/10/11 930
  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205] [다음 10개]
 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Praise Jesus
  초대회장 (송헌용 홈 010-5049-1004) | Contact-us
Copyright ⓒ 2003 Song HeonYong. All Rights Reserved.
TEL : 02-468-1004 / FAX : 02-3445-1004 / 55apt@hanmail.net